172
April.2016
[뉴스레터 원본을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Privacy Column
2018년 주민등록번호 변경에 대비하자 : 최동근 상무 / 롯데카드 정보보호부문
개인정보 유출, 이제 ‘징벌적 손해배상’까지! : 조준순 상무 / LG유플러스 CPO

CONCERT의 뉴스레터를 널리 알려주세요!

뉴스검색 기간 : 2016.4.16 ~2016.4.22
Main News News Tracking Commentary

"수사기관 통신자료 제공 위헌"... 민변, 헌법소원 나선다

o MS, ‘개인정보 보호’ 전선에서 반격의 서막 열다
o 수사기관에 개인정보 제공...애매한 법조항에 애꿎은 인터넷 업체만 '불신'(16년 3월)
o 대법원 “포털, 수사기관에 개인정보 제공 위법 아니다”(16년 3월)

국내에서는 민변이 나섰지만 미국에서는 MS가 정부를 상대로 소송 중. 개인정보 제공에 대한 기업과 정부의 줄다리기 싸움에 기업이 공세로 전환.

6월부터 정보보호 인증 의무화되는 대형병원 ‘발등에 불’

o 약국 개인정보 자율점검 "자가점검 가이드 활용하세요"
o 매출 1천500억 넘는 병원, 정보보호 관리인증 의무화 (16년 2월)
o 병원·학교 등 민감한 내정보, 보안 관리인증은 제외?(14년 7월)
ISMS 인증 프로젝트가 정말 흥미로운 분야가 병원. 다른 분야의 개인정보 취급자는 그래도 보안 정책에 수긍하지만 병원의 취급자들은 그렇게 순순히 따라 줄까가 이슈.

금융권 개인정보보호체계, 21년만에 변화 …신용정보법 우선 적용

o 허술한 빅데이터 허용조항… 활용 근거 명확해야
o ‘금융사 비식별정보’ 정보보호대상서 제외 추진
o 신용정보법, 금융사 개인정보 ‘목적외 사용’ 논란
일단 금융 산업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야 하는 시점에서 법률 개정을 앞두고 있는 상황. 하지만 이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꽤 되는 듯.

EU “구글 안드로이드 OS 반독점법 위반”…최대 8조원 벌금 부과 가능성

o 스나이퍼 EU의 총구, 구글 겨누다
o 3년 전 공정위, 구글 반독점 무혐의 판정...허술한 조사 '논란'
o 유럽연합, 구글 안드로이드 반독점법 위반 결론
안드로이드가 오픈소스냐가 꽤 중요한 쟁점. 여튼 EU와 미국 기업의 반독점 역사는 반복되는 듯. 반면 국내에서는 3년 전에 구글 반독점에 대한 무혐의 판정을 내린바 있다.

해커들, 표적형으로 회귀하나? 주목해야 할 단체 8

o 사이버 범죄자들도 전문조직화…콜센터까지 운영
o “지난해 세계 사이버테러 4분의 1, 중국에서 발원”
o 악성코드는 이제 비즈니스다
글쎄. 이들의 방식도 상황에 따라 가변적인 것이지 회귀까지야...

악성코드에 취약한 안드로이드 단말기 4억 2천만대에 이르러

o 작년 '랜섬웨어' 공격 4400건 넘어…스마트폰도 위험
o “사이버범죄 전문화…매일 악성코드 118만개 발생”
o 카스퍼스키랩, 지난해 신종 모바일 악성코드 88만개 탐지(16년 3월)
IDC가 발표한 2015년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이 약 14.3억대. 산술적으로만 보면 그 중 약 35%가 악성코드에 감염되었다는 얘기. 더 중요한 것은 모바일 단말기는 더 많아지고 있다는 점

행자부, 아이핀 7만건 부정발급 은폐…사이버안전 관리 '구멍

o 정부청사 사건 그 후...보안대책 개선방향 5가지
o 행자부, 공공아이핀 재인증 제도 도입으로 보안 강화나서
o 행자부 장관 "정부청사 보안, 홍채·안면인식 도입 검토"
정보보호와 관련된 옷은 계속 입히고 있는데 여기저기서 속살을 계속 보이는 꼴. 문제는 어디서부터 시작될까?
Powered by

   

본 뉴스레터는 수신을 허용한 CONCERT 회원을 대상으로 발송된 것으로 더 이상 수신을 원하지 않을 때에는
info@concert.or.kr로 수신거부를 요청해 주시기 바랍니다
All Rights reserved @CONCERT
본 뉴스레터의 일부 내용은 CONCERT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뉴스레터추천하기